뉴스뷰

국민의 고통 분담 외면하는 경제부총리

조일성 주필 | 기사입력 2022/07/02 [13:36]

국민의 고통 분담 외면하는 경제부총리

조일성 주필 | 입력 : 2022/07/02 [13:36]
조일성 주필국민의 고통을 분담 해야 할 경제부총리가 시대에 역행 하고 있다는 논란을 자초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지난 6월 28일 경영인들을 만난 자리에서 ”임금인상을 자제 해 달라는 부탁을 했다“는 것이다. 
 
인플레션 속의 폭풍 금리인상은 물론, 소비자 물가상승 등 직접적으로 타격을 받는 저임금 노동자들의 임금을 올려주지 말라고 하는 것은 노동자들과 그 가족들의 삶을 괴사 시키겠다는 것과 크게 다를 것이 없다.
 
정부는 극심한 상황에 놓여 있는 빈부 양극화를 해결 할 의지가 전혀 없어 보인다.
 
이를 보면, 지금까지 이야기해 온, 최소한의 저소득 노동자들의 임금은 올려 주겠다는 것도 모두가 허사로 보인다.
 
지금 현정부는 대기업에 7조~8조원에 달하는 법인세를 깍아 주고. 규제완화라는 혜택 까지 주고 있으면서 거기다가 임금까지 올려주지 말라는 것은 국민은 죽어도 기업만 살리겠다고 하는 현정부 정책을 표방한 것이란 말인가?
 
그럼 윤석열 정부는 대기업 민원처리반으로 전략 한 것인가  라고 묻고 싶다.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과거 ‘기업감면세 법안 55건’을 발의한 국회의원이었다.
 
지금 우려했던 것들이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

대기업의 불공정한 계약으로 영세업자들은 경제는 멍들어 가고, 하청 노동자들은 극단적인 선택으로 내몰려 가산이 탕진되고 경제가 파탄 나는 현실을 보면서도 임금인상을 해주지 말라는 것이 기업인들에게 할말인가 

현 정부 관료가 이 정도의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면 이제 우리 국민들에게는 희망이 없다.
 
한마디로 현정부는 국민을 돌볼 의지가 없는 것이 아닌가 한다.
 
지금까지 대기업에 많은 혜택을 주면서 일자리 창출을 하라고 약속 했지만 모두 공수표로 돌아가고 기업에 배만 부르게 해준 것이다.
 
정부는 지금이라도 현실을 바로 보고 수많은 노동자들과 저소득층들의 힘든 삶과 어려운 생활을 방치 하지 말아야 한다. 
       
현제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도가 계속해서 떨어지는 것 또한 노동자 서민들의 힘든 애환들이 피부로 느껴지는 것이 대통령의 지지도 하락과 무관 하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노동자 임금 올려주지 말라고 기업인들에게 말하는 사람을 경제부총리라는 정부에 관료로 내세운 윤석열 정부가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의심을 떨쳐 버릴 수가 없다.
 
우리 국민들은 작금의 상황들이 매우 걱정스럽고 우려스럽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메인사진
고양시 3개구 보건소, 2023년 경기도 치매관리사업 평가 ‘3관왕’ 달성
1/2